website statistics
궁금한 이야기 Y(거짓된 삶을 살아온 한 남자).E529.210122.고화질-TEXT > 시사/다큐 > 대한민국 No.1 바다보아

팝업레이어 알림

ibekr_block.png
 [구글검색] 구글에서 바다보아 검색 - 구글에서 토렌트를 검색하실 때에 검색어 뒤에 바다보아를 꼭 붙여서 검색하세요.     바다보아에서 광고중인 웹에 문제가 있다면 상단에 나와 있는 운영자 이메일로 연락 주십시오.     사용자님의 다운로드가 완료될 때까지 저희가 함께하겠습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시간 되십시오.

웹하드 파일썬

  

  

궁금한 이야기 Y(거짓된 삶을 살아온 한 남자).E529.210122.고화질-TEXT

궁금한 이야기 Y(거짓된 삶을 살아온 한 남자).E529.210122.고화질-TEXT
궁금한 이야기 Y(거짓된 삶을 살아온 한 남자).E529.210122.고화질-TEXT

 

16113208788193.jpg


 



거짓된 삶을 살아온 한 남자,

그는 왜 남의 것을 훔치나



첨부 이미지
첨부 이미지




[한 작가의 빼앗긴 ‘꿈’]



“인생이 통째로 도난당하는 느낌이었어요”

최근 그녀에게 벌어진 일이 믿어지지 않는다는 김 씨. 누군가가 그녀가 공들여 쓴 작품을 다수의 문화제에 출품하여 상을 탔다는 것이다. 대학 시절 처음으로 투고한 작품이자, 그녀에게 첫 문학 공모전 수상의 영광을 안겨준 소설 <뿌리>. 문제 제기가 된 소설 <꿈> 은 제목을 제외한 그 모든 것이 <뿌리> 와 닮아있었다. 이제껏 작가로서 살아오며 흘린 땀과 눈물이 너무나도 허무하게 느껴진다는 김 씨. 대체 그녀의 소설을 훔친 도둑의 정체는 무엇일까?

“큰일이 났다 싶었죠.

대한민국 문단 역사상 이런 일이 한번도 없었어요.

발견했을 때 손이 얼마나 떨리던지...”

- 최초 제보자와의 전화 통화 중

[화려한 이력의 손 씨. 그의 실체는?]



‘무단으로 도용된 신인 작가의 소설이 공모전에 입상을 했다’ 는 소식은 문화계에 발빠르게 퍼졌다. 이런 대담한 사기 행각을 벌인 범인은 바로 손민수(가명) 씨. 그는 자신의 SNS 에 명문대학교를 졸업한 공군 장교 출신에, 한 한공사 조종사로 근무 중이라는 본인의 이력을 자랑했다. 손 씨의 사진첩에는 그의 이름 앞으로 된 상장과, 임명장, 수료장 등이 가득했고, 심지어 그는 작년 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의식을 잃은 채 쓰러져 있던 트럭 기사를 구해 의인상을 받은 적도 있었다. 그런데,



“해당 날짜에 그런 내용으로 저희 측에 신고 들어온 게 없어요”

- 관할 경찰서와의 통화 중



손 씨가 고속도로의인상을 받은 건 맞지만, 해당 날짜에 그 사건이 관할 경찰서에 접수된 사실은 없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제작진의 취재 결과 손 씨의 거짓된 이력은 한두개가 아니었다. 그는 조종사도 아니었으며 그가 탄 수많은 상들은 모두 본인의 창작물이 아닌, 그가 무단 도용한 타인의 창작물들이었다. 무려 스무 건이 넘는 공모전에서 남의 것을 훔쳐 입상을 해온 손 씨. 그는 작품은 물론, 다른 사람의 사진까지도 본인의 얼굴인 것처럼 속였다. 대체 무엇이 진실이고 무엇이 거짓인지 애매한 경계를 드나드는 삶을 살고 있는 한국판 <캐치이프유캔> 의 실제 주인공. 그는 왜 남의 것을 훔쳐 이런 이력들을 쌓았을까?

이번주 <궁금한 이야기 Y> 에서는 남의 것을 훔쳐 살고 있는 한 남자의 거짓된 삶에 대해 알아본다.


<< 이 게시판에서 관련된 자료 목록 >>
 [구글검색] 구글에서 바다보아 검색 - 구글에서 토렌트를 검색하실 때에 검색어 뒤에 바다보아를 꼭 붙여서 검색하세요.     바다보아에서 광고중인 웹에 문제가 있다면 상단에 나와 있는 운영자 이메일로 연락 주십시오.     사용자님의 다운로드가 완료될 때까지 저희가 함께하겠습니다. 편안하고 즐거운 시간 되십시오.

웹하드 찐플

  

  

IMFORMATION STORE

상단으로 가운데로 하단으로